合肥海洋馆电话

湖南省人民政府门户网站 发布时间:2019-08-28 17:20:16 【字体:

  合肥海洋馆电话

  

  2020年05月30日,>>【合肥海洋馆电话】>>,美版合约手机解锁

      ● 프로그램명: 건강365 / KBS 3라디오 FM 104.9MHz● 일시: 2019.8.4(일) 오전 8~9시/(재) 오후 4~5시 ● 진행: 박광식 KBS 의학전문기자 ● 출연: 김치경 고대구로병원 신경과 교수 건강365 박광식의 건강이야기.오늘은 뇌졸중에 대해서 고대구로병원 신경과 김치경 교수와 함께 알아봅니다.◇박광식: 뇌졸중은 어떤 분들이 위험할까요? ◆김치경: 뇌졸중은 크게 뇌출혈과 뇌경색으로 나눠 볼 수 있습니다. 뇌출혈은 고혈압이 워낙 중요한 인자입니다. 고혈압 이외에 뇌혈관에 특정 부위가 부풀어 있는 경우도 위험합니다. 이런 부분은 유전적 요인으로 혈관에 기형이 생긴 거라 뇌혈관이 터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뇌경색은 소위 말하는 동맥경화가 있는지가 매우 중요합니다. 고혈압은 물론, 당뇨병, 고지혈증, 흡연 여부에 따라 동맥경화가 좌우되기 때문에 뇌경색의 주요위험 인자입니다. 또 최근 굉장히 중요한 뇌경색 위험인자가 주목받고 있는데 바로 심방세동이라는 부정맥입니다. 심장이 잘 짜주지 못하면서 피가 일부 굳는 피딱지가 생기고 이런 조각이 뇌혈관으로 흘러 들어가 혈관을 막기 때문입니다. ◇박광식: 건강검진에서 뇌혈관이 부푼 꽈리를 발견한 분은 어떻게 해야 하나요?◆김치경: 치료 여부는 굉장히 어려운 결정입니다. 뇌혈관 꽈리가 1cm 즉 10mm를 넘어서면 치료를 해야 한다는 건 정설입니다. 크게 부풀어 오른 상태기 때문에 그거는 별로 고민할 거리가 아닙니다. 그 이하가 고민입니다. 7mm 이상은 치료를 해야 한다고 보고 거의 치료를 하는 추셉니다. 그렇다면 점점 더 작은 크기일 경우 5mm, 3mm는 어떻게 할 건지 고민이 많습니다. 결국은 치료 합병증과 앞으로 발생할 뇌출혈 위험을 두고 저울질해봐야 합니다. 뇌출혈 문제지만, 꽈리가 터져 발생하는 지주막하출혈은 굉장히 위험한 뇌출혈입니다. 병원에 도착하기 전에 반 정도의 환자가 사망에 이를 정도입니다. 그러다 보니 요즘 국내에선 꽈리에 대한 치료기술이 점점 좋아지고 합병증 비율이 떨어지고 치료가 성공적으로 된다면 위험도는 확실히 낮출 수 있기 때문에 5mm 이상까지도 적용하고 있고 제한적으로는 3~5mm 정도 꽈리라도 위치에 따라 위험인자에 따라 나이를 고려해 제한적으로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김치중 고대구로병원 신경과 교수 ◇박광식: 뇌경색 예방에 혈액순환개선제가 도움이 될까요?◆김치중: 네, 굉장히 중요합니다. 뇌경색 관점에선 혈액순환개선제가 매우 중요합니다. 뇌경색이 이미 발생했거나 위험인자가 2개 이상 있는 분들은 2차 예방으로 혈액순환개선제를 써야 합니다. 하지만 이유 없이 그냥 뇌경색이 걱정돼서, 뇌경색을 예방하겠다는 목적으로 이유 없이 혈액순환개선제를 쓰는 것은 오히려 출혈 같은 부작용 위험을 높일 수 있습니다.◇박광식: 아스피린을 2차 예방목적으로 쓸 때 저용량이라고 부르는 건 왜 그런가요? ◆김치중: 상당히 재미있는 이야기입니다. 원래 아스피린이라는 게 해열진통제로 개발됐습니다. 기본적으로 혈액순환개선제로 개발된 게 아니고요. 그런데 특이하게 저용량으로 썼을 때 피를 멈추게 하는 혈소판 기능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혈소판이라는 게 피가 났을 때 피딱지를 만드는 중요한 혈액 내 혈구인데요. 아스피린을 저용량을 쓰면 그런 기능이 떨어지는 겁니다. 또 재미있는 건 아스피린이 비가역적 효과를 낸다는 겁니다. 한번 아스피린을 먹으면 몸에 있는 혈소판 기능은 그 혈소판이 다시 재생되기 전까지는 계속 떨어져 있습니다. 원래 해열진통 목적으로 쓰면 아스피린 자체 효과는 하루 이상 지속하지 않는 데 말입니다. 그래서 다른 치료를 받을 때 수술이라든지 출혈 위험이 있는 치료를 받을 때 아스피린을 일주일 정도 끊으라고 하는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몸의 혈소판이 재생되는 기간이 일주일 걸리기 때문입니다.※일부 어려운 용어나 표현 등은 의미가 달라지지 않는 범위에서 알기 쉽게 수정했습니다. 박광식 기자 (doctor@kbs.co.kr)▶ 네이버 채널 KBS뉴스 구독! 시원하게 털어드립니다▶ ‘TV보다 ㄹㅇ’ 당신의 진짜 뉴스 ‘케이야’

     통상갈등 전방위 확산 우려…日 다음 타깃은 조선·농수산물·금융 될듯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국무역협회 중회의실에서 열린 '바이오-화장품 분야 일본 수출규제 업계 설명회'에서 행사장을 가득 채운 참석자들이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설명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은 '한일 청구권협정'을 한국이 인정하지 않을 경우 마련된 '예고된 수순'의 하나였던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일본은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체제를 거부할 경우 조선과 농수산, 금융 등에서 '3차 보복'을 예고한 상황이다.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 원장은 4일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는 우리나라 대법원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해 배상하라고 판결을 하면서 일본 기업 자산이 압류되는 상황을 맞게 된 것에 대한 경제보복이 명백하다"며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을 일본측의 해석대로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경제보복을 확대할 것이며, 백색국가 배제는 예고된 수순의 하나"이라고 지적했다.배 원장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은 우리나라가 약자인 입장에서 체결된 것으로, 일본은 한국 대법원의 일제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한국이 (성장한 경제력을 바탕으로)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체제를 부정하는 (일종의) 도발'로 인식하고 있으며, 한국의 성장을 견제하기 위해 경제적으로 약한 고리를 건드려 다시 굴복시키려는 의도가 있다"고 풀이했다.이같은 전제는 일본이 반도체 관련 핵심소재 3개에 대힌 수출규제에 이어, 백색국가 제외의 순서대로 이뤄지고 있고, 한국이 한일 청구권협정 체제에 대한 입장을 바꿔 일본에 굴복하지 않을 경우, 조선 농수산물 금융부문 등 한국의 수출과 경제에 직접 타격을 가하는 '3차 보복' 조치가 예고돼 있는 현재 상황과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다.앞서 일본은 대법원의 판결이 나온 직후인 지난해 11월 한국 조선업을 겨냥해 가장 먼저 보복성 조치에 나선 바 있다. 일본은 한국 정부가 조선업계에 부당한 보조금을 지원했다고 주장하며 세계무역기구(WTO)에 정식으로 제소했고, 이번 추가 조치를 계기로 분쟁절차가 본격화할 전망이다.또한 화이트리스트 제외가 농식품·수산물 일본 수출과 직접적인 관계는 없지만, 경제 보복 차원에서 비관세 장벽을 통한 농수산물 규제 카드를 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한국경제에 타격을 주기 위해 금융 분야로 보복을 확대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사실 일본의 1, 2차 수출규제는 대 한국 수입을 규제하는 것이어서 수출에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이다. 실제로 지난달 7월 대일 수출은 0.7% 감소하는 데 그쳤다. 올해 상반기 대일 수출이 평균 6.0% 하락한 것을 고려하면 오히려 낙폭을 줄인 셈이다. 하지만 일본이 한국을 계속 압박하려고 한다면 일본으로 들여오는 한국산 물품으로 화살을 돌릴 수 있다.이를 위해 쓸 수 있는 방법이 비관세장벽이다. 반덤핑관세나 긴급수입제한조치(세이프가드)와 같은 수입규제는 WTO 규정에 따라 절차를 밟아 진행해야 하지만, 비관세장벽은 자국의 법으로 시행할 수 있어 보호무역의 도구로 많이 활용된다. 이미 일본은 자국 어업자와 가공업자를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수산물 수입에 대해 수입물량을 직접 규율하는 수입쿼터제도를 운영한다. 표준이나 시험검사 관련 제도를 까다롭게 해 수입을 제한하는 무역기술장벽을 강화하는 것도 일본이 쓸 수 있는 전략이다.무역기술장벽은 무역 상대국가 간 서로 다른 기술규정, 표준, 적합성 평가 등을 채택해 적용함으로써 상품의 자유로운 이동을 저해하는 비관세장벽이다. 이런 비관세장벽은 수입규제처럼 특정 국가에만 적용할 수 있는 건 아니다. 그러나 한국의 대일 수출 의존도가 높은 품목을 표적으로 비관세장벽을 세워 한국에 타격을 주려고 할 수 있다.우리나라의 주요 대일 수출품목으로는 농식품에서는 파프리카, 토마토, 김치를, 수산물에서는 참치, 김, 전복 등을 꼽을 수 있다. 특히 지난해 파프리카 수출액 가운데 일본 비중은 99%에 달할 정도로 컸다. 또 우리나라의 김 전체 수출의 22.5%인 1억1800만 달러(약 1402억원)가 대 일본 수출이었다. 한국에 대한 수입쿼터를 대폭 줄인다면 김 등 한국의 대일 수산물 수출에 상당한 걸림돌이 될 수 있다. 파프리카 등 대일 수출이 많은 신선 채소에는 검역 규제(SPS)를 엄격하게 적용할 수 있다.dewkim@heraldcorp.com▶네이버에서 헤럴드경제 채널 구독하기▶단 3일 특별한 구성 한번 더 할인, 헤럴드 리얼라이프 ▶헤럴드경제 사이트 바로가기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长静姝 2020年05月30日 公梓博)

信息来源: 湖南日报    责任编辑: 赫连承望
相关阅读